전시 정보

제목

우연의 계측 - 무겹

작가

용환천

기간

2021. 08. 23 (월) - 2021. 09. 26 (일)

시간

12:00 - 18:00 (전시 기난 내 휴관 (공휴일 제외) 없음)

장소

Space OMAE 스페이스오매

문의

070-7578-5223

소개

Curator's Note

오매갤러리에서 용환천 작가의 아홉 번째 개인전, <우연의 계측>이 진행된다. (2021년 8월23일~9월26일) 화려한 기하학적 이미지는 커다란 육면체를 점점 조각내 가면서 만들어 나간다. 처음의 색을 조금 남겨두고 다른 색을 겹치고, 다시 그 부분을 일부 남겨두고 다른 색을 겹치는 과정이 무한 반복된다. 최초의 색이 남겨진 부분과 두 겹, 세 겹, 무수한 겹이 쌓인 부분이 한 화면 안에 나란히 병치되어 가장 먼저 칠한 바닥의 색과 가장 나중에 칠한 맨 윗면의 색이 겹겹의 레이어로 쌓인 구조가 투명하게 드러나는, 이 과정을 살펴보는 것 자체가 작품 감상의 출발점이다. 겹친 색의 모습을 보기 위해 미리 셀로판지에 색을 칠해 겹쳐보지만, 실제 화면 속에서는 예상했던 것과 다른 미묘한 차이가 발생하기 마련이고, 이 작은 변화는 뒤로 이어질 과정에 도미노처럼 영향을 미친다. 작가는 이를 “마침내 작품이 어떤 두드러진 형태를 드러냈을 때 우연의 실체가 시각화되기 시작한다. 우연과 필연의 조우와 엉킴에서 단순하면서도 예기치 못한 형태, 색과 질감이 드러난다. 결과적으로 우발적 효과는 필연이 되고, 예측 가능하다고 여겼던 부분은 우연으로 흡수된다.” 라고 설명한다. 생각했던 것을 뛰어넘는 우리의 삶이 계획과 실천 사이의 빗나감, 작은 간극, 그에 맞춘 계획의 수정, 그 속에서의 우연, 행운과 불운, 그리고 새로운 계획으로 이어지는 것과 비슷하다. <우연의 계측>은 바로 여기에서 출발한 전시의 제목이자 작품의 테마다. “사람은 과거로 형성되는 거잖아요”라는 작가의 말처럼 작품 속에는 작가의 삶의 경험과 맞닿은 여러 영감의 원천들이 있다. 어린 시절 시골에서 성장하며 흙벽과 흙담의 갈라진 틈을 따라 상상의 무아지경에 빠졌던 미로 찾기 시간은 가로와 세로를 가로지르는 작품의 형태에 모티브가 되어 주었고, 대학원 졸업 후 떠난 아프리카에서의 시간들은 화려하고 아름다운 색채를 과감하게 쓸 수 있는 힘을 만들어주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레지던시에서 머무는 동안 도조 대신 다양한 색상의 잉크와 펜촉을 발견한 것이 시작이었다. 삶이 어지럽게 흩어지는 순간이면 작가는 펜을 들고 다양한 색으로 선을 긋기 시작했고 그러면 신기하게도 인생의 문제도 함께 정리되는 심리적 안도감이 왔다. 규칙도 룰도 없는 세계에서 작가가 만든 선들이 화면 안에 질서를 부여하기 때문이다. 지나서 생각해보면 ‘우연인 줄 알았지만 필연이었고, 필연이라고 믿었지만 우연에 불과했던 것들이 인생이었다. 긴 시간을 꿋꿋하게 인내하며 아름다운 색의 하모니로 만들어낸 작가의 깨달음이 쌓여 만든 작품인 셈이다. 용환천 작가는 홍익대학교 도예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남아프리카 공화국 그레잇모어 레지던시 등에서 수학하였으며, 홍익대 및 숙명여대 강사 및 신상호 스튜디오 디자인 실장을 역임했다.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한국의료재단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Space OMAE

2015년 인사동에서 시작한 오매는 2017년 성수동으로 옮겨 4층 건물 전체를 재생 컨셉으로 문화복합공간을 만드는데 성공했으며, 현재까지 4층과 루프탑에서 갤러리를 운영하고 있다. 이 곳에서 지금까지 60여회의 초대 및 기획 전시가 개최되었으며, 이와 같은 성과로 갤러리는 명실상부 성수동의 대표 문화공간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오매는 제2 갤러리 오픈을 삼청동에 예정하고 있다.

TOP